[클린티비] 남아공으로 착각한 호날두

스포츠분석
오늘의운세
스포츠뉴스
유머게시판
보증업체
스포츠뉴스

[클린티비] 남아공으로 착각한 호날두  

유럽을 떠나 중동으로 날아간 포르투갈 축구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8)가 사우디아라비아 알 나스르 입단식에서 말실수를 저질렀다.

4일(한국시간) 복수의 외신에 따르면, 호날두는 사우디 수도 리야드의 므르술파크에서 열린 알 나스르 입단식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온 것이 내 커리어의 끝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사우디아라비아(Saudi Arabia)를 영문 절차가 비슷한 남아공(South Africa)로 착각한 것으로 보인다.

호날두가 왜 사우디를 남아공으로 언급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2022 카타르월드컵을 앞두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에서 방출된 호날두는 대회가 끝난 뒤 유럽이 아닌 중동으로 이적을 선택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뛸 수 있는 팀으로 가기 위해 맨유와 갈등을 빚었던 그가 축구계의 변방이라 할 수 있는 아시아로 온 것을 두고 일각에선 부정적인 시선을 보냈다.

호날두는 알 나스르에서 매년 2억 유로(약 2689억원)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초상권 등 광고 수익을 포함한 것으로 현재 세계최고 연봉 축구 선수인 킬리안 음바페(파리생제르맹)를 넘어 이 부문 1위다.

호날두는 "이곳에 와서 행복하다. 이 대단한 나라의 축구 발전에 기여할 기회를 잡고 싶었다"고 했다.

한편 알 나스르 입단식을 치른 호날두는 오는 6일 오전 0시(한국시간) 알타이전에서 데뷔전을 치를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 총 0

스포츠분석

  •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 하키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