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티비] SK DB에 34점 차로 대승

스포츠분석
오늘의운세
스포츠뉴스
유머게시판
보증업체
스포츠뉴스

[클린티비] SK DB에 34점 차로 대승  

상승세를 탄 서울 SK가 ‘부상 병동’ 원주 DB를 가볍게 제압하며 3연승을 달렸다. 스피드를 바탕으로 한 활발한 공격 농구로 안방에서 대승을 거뒀다.
서울 SK는 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원주 DB와의 경기에서 97-63으로 크게 이겼다. 3연승을 이어가며 16승12패가 된 SK는 3위 창원 LG(15승11패)와 승차를 없앴다. 2위 울산 현대모비스(16승11패)에도 0.5경기 차까지 쫓아갔다. 반면 DB는 11승18패로 9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SK 자밀 워니가 29득점·14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작성했고, 최준용이 17득점, 김선형이 11득점을 올리는 등 주전이 고르게 활약했다. 시즌 초반 주춤했던 SK는 최준용의 부상 복귀 후 상승세를 타고 있다. 1라운드 9위에 그쳤던 SK는 어느새 선두권 경쟁에도 가세했다.

전희철 SK 감독은 경기 전 “두경민과 알바노 수비가 까다로운데, 오늘 두 선수가 (부상으로) 안 나와서 우리 선수들의 집중력이 오히려 흐트러질 수 있다. 흐름을 빼앗기지 말고 압박해야 한다. 우리의 특기인 스틸과 속공 플레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상대보다 전력에 여유가 있는 SK는 1쿼터부터 ‘빠른 농구’로 기선을 잡았다. 워니와 최준용이 백코트로 긴 패스를 보내면 김선형이 빠르게 돌파해 득점으로 마무리하는 SK 특유의 공격이 이어졌다. 23-15로 SK가 앞서며 시작한 2쿼터, DB는 자유투 찬스를 얻어 차근차근 격차를 좁혔고, 외곽에서 강상재도 3점 슛을 터트리며 쫓아갔다.

3쿼터에 김선형과 워니가 환상적인 골밑 플레이로 SK의 흐름을 지켰다. 허일영의 아웃렛 패스를 골밑에서 받은 김선형은 뒤쪽으로 달려오던 워니에게 공을 넘겼고, 워니가 화려한 덩크 슛으로 마무리했다. 1분 뒤에는 골밑에서 김선형이 뒤쪽으로 바운드 패스를 보내 다시 워니의 덩크 슛을 어시스트했다.

DB는 경기가 막바지로 치달을수록 체력 소진이 극심해지며 점수 차는 더 벌어졌고, 속절없는 완패를 당했다.
승리를 이끈 워니는 경기 후 “김선형과 4년간 손발을 맞췄기 때문에 뒤쪽으로 패스를 줄 걸 알고 있었다. 그 패스와 득점으로 인해 팬들을 열광시킬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댓글 총 0

스포츠분석

  •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 하키
글이 없습니다.